UPDATE. 2019-12-12 12:21(목)

뉴스

경주 퇴역마 말레이시아 수출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399회 작성일 19-11-18 09:13

본문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한국 경주마의 해외 수출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 기념행사를 10() 서울 경마공원에서 개최했다. 경주 퇴역마의 말레이시아 수출을 위한 국내외 4자간 상호 업무 협력을 기념하기 위한 자리로, 퇴역마 복지가 진일보하는 순간이었다.

 

이번 양해각서는 해외와 국내 민··공이 퇴역마 복지 향상을 위해 함께 뜻을 모았다는 점이 눈에 띈다. 말레이시아 사바 주() 코타키나발루의 경마시행체 로얄사바터프클럽(Royal Sabah Turf Club, 이하 RSTC)과 말산업특구 제주특별자치도, 서울마주협회, 한국마사회까지 4자 간 체결된 MOU.

 

이번 양해각서(MOU)의 주요 골자는 한국 퇴역마의 말레이시아 수출을 통한 양 국의 말산업 발전과 경마 수준 제고다. 말레이시아는 ’17년도 기준 매출액이 약 1,181억 원으로 세계 24, 경주 수 679개로 세계 26위로, 국제경마연맹(IFHA) 정회원 61개국 중 중위권에 해당한다. 무더운 기후와 우기에 집중되는 강수량 등 환경적 요인으로 경주마를 생산하지 않고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한국 퇴역마의 지속적인 수출을 기대할 수 있다.

 

로얄사바터프클럽(RSTC)은 퇴역 경주마 검수 및 수입검역을, 제주특별자치도청은 보유 자원을 활용한 수출 지원을, 서울마주협회는 수출 퇴역마의 모집 및 선발을, 한국마사회는 각 주체와의 협의 및 인적·물적 인프라 지원을 맡는다.

 

지난 1013일 서면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1110일 열린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 경주와 연계해 기념행사를 시행했다. 한국마사회 김종국 경마본부장과 제주특별자치도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 서울마주협회 조용학 부협회장 등 각 기관의 주요인사가 한자리에 모여 협력 의지를 다졌다.

 

제주특별자치도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제주특별자치도는 대한민국 제1호 말산업특구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187월 수립·발표한 2차 제주말산업육성 5년 종합계획의 경주마 해외수출 계획과 연계해 국가 말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마사회 김종국 경마본부장은 국내에서 경주마로써 용도가 종료 혹은 임박된 경주마들의 인도적 처분 및 활용 연장을 통해 신규 판로를 개척했다. 경주마 생산으로 축적된 노하우 및 개량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 경주마가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지난 9월에도 서울, 부산경남 마주협회와 경주 퇴역마 복지 향상 및 활용도 제고에 대한 MOU를 체결하는 등 퇴역마 복지 관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6두의 퇴역마 기부를 이끌어내며 현재 한국경마축산고, 전주기전대, 홍성군 승마장에서 퇴역마 관리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 중이다.  

구매하기

    결제 금액
    0
    • ※ 구매 후 입금완료하셔야 문자 메시지 수신이 가능합니다.
    • ※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5-502-171291 (주)리빙에이취에스피
    • ※ 구매 후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loading 처리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