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1 12:19(목)

뉴스

KRA컵 클래식(GⅡ) 우승하며 그랑프리 예약한 ‘돌콩’

페이지 정보

작성자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51회 작성일 19-10-10 15:11

본문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서울경마공원에서 106() 열린 제35‘KRA컵 클래식(G, 9경주, 2000m, 3세 이상, OPEN)’의 우승은 두바이의 영웅 돌콩(, 5, 미국, 레이팅 129, 이태인 마주)’과 안토니오 기수가 차지했다. 우승기록은 268.

 

지난 98일에 열린 국내 최고 국제경주인 코리아컵(1800m)과 코리아스프린트(1200m)에 참가했던 경주마가 무려 6마리나 다시 참가할 정도로 최강 라인업을 예고했기에 경마팬들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특히 코리아컵에서 나라히 1, 2위를 차지한 문학치프(, 4, 미국, 레이팅 131, 권경자 마주)’청담도끼(, 5, 미국, 레이팅 129, 김병진 마주)’ 그리고 코리아컵에서 잠시 주춤했지만 이전 3경기를 연속 우승하며 국내 최강자의 면모를 보여주었던 돌콩세 마리의 승부가 최대의 관심사였다.

 

총상금 5억 원이 걸린 이번 경주는 우승후보들의 조심스러운 탐색전으로 출발부터 선두가 바뀌며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3코너 이후 문학치프투데이(, 5, 한국, 레이팅 126, 고정수 마주)’가 선두를 다투는가 싶더니 4코너 이후에 청담도끼돌콩이 다시 선두권에 가세하는 혼전을 거듭했다. 선두그룹 후미에서 줄곧 틈을 노리던 돌콩은 결승선 300m를 앞둔 지점에서 무서운 추입을 시작해 50m를 남겨두고 2청담도끼와 크게 격차를 벌리며 5마신 차의 여유있는 승리를 거두었다. 이로써 돌콩은 데뷔 후 148승의 기록을 세우며 자신의 실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돌콩'의 배대선 조교사는 "경주 전부터 돌콩의 컨디션이 좋아 우승에 자신이 있었다. 원래 추입이 장기이지만 출발부터 서둘렀던 것이 주효했다. 무엇보다 지난번 5위에 그쳤던 '코리아컵(G)'의 아쉬움을 씻어서 더 기쁘다. 지금부터 준비해 '그랑프리(G)' 우승도 가져오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돌콩과 우승을 견인한 안토니오 기수는 "작년보다 돌콩의 능력이 더욱 성장했다. 출발이 좋았던 것도 우승의 요인이다. 한국에서 뛰어난 경주마를 타는 것만으로도 행복한데 이렇데 큰 그레이드 대상경주의 우승은 처음이라 무척이나 기쁘다.“며 팬들에게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1985년 창설된 한국마사회장배의 명맥을 잇는 ‘KRA컵 클래식경주는 2007년 경주 명칭을 바꾸며 점차 대회의 격을 상승시켜 왔다. 성별과 산지의 제한을 없앤데 이어 지난해부터는 서울과 부경 소속 모든 말에게 출전기회가 제공되면서 연말 그랑프리의 향방을 가늠해볼 수 있는 권위있는 경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KRA컵 클래식'에는 3만여 명의 관중이 모여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총 매출은 약 48억원을 기록했으며, 배당률은 단승식 2.4,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3.9, 6.4배를 기록했다

구매하기

    결제 금액
    0
    • ※ 구매 후 입금완료하셔야 문자 메시지 수신이 가능합니다.
    • ※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5-502-171291 (주)리빙에이취에스피
    • ※ 구매 후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loading 처리중입니다...